로그인  회원가입

2014.04.26(Sat)-05.06(Tue) "Down the Magic Mountain" by Jan Adriaans, Guillaume Clermont, Hyein Lee, Marie-Andree Pellerin, Jakub Vrba
mass  2014-04-17 15:30:20, 조회 : 1,867, 추천 : 700
- Download #1 : Magic_Mountain_front_2_outl_(1)_1.jpg (79.8 KB), Download : 21


Hal 할 project presents:
Down the Magic Mountain
마술 산 아래

Artists: Jan Adriaans, Guillaume Clermont, Hyein Lee, Marie-Andree Pellerin, Jakub Vrba
참여 작가: 얀 아드리안스, 기욤 클레몽, 이혜인, 마리-안드레 펠르랭, 야쿱 브바

April 26th – May 6th 2014
Fri – Sun 12 – 5 pm
(and by Appointment +82 (0) 10 4512 3314)

Opening Reception:
April 26th Saturday 4 – 6 pm


인류는 항상 합리적으로 설명될 수 없는 세상의 사건과 현상을 이해하려고 노력해 왔다. 하지만 믿기 힘든 상황과 설명할 수 없는 현상은 늘 우리 일상에 산재해 있다. 이러한 상황과 마주했을 때, 우리는 그것을 이해하거나 또는 무관심한 태도로 응대한다. 개인의 경험과 태도에 따라 다르겠지만 그 후에는 어떤식으로든 강력한  감정이 동반되기도 한다. 이러한 묘한 감정은 정신적 불안에서 실존적 부조리함에 까지 이르게 한다. 우리는 이 감정에 대해 잘 이해할 수는 없지만, 그것은 세상을 더 현실적으로 보이게 함으로써, 의미있고 진정한 것으로 보일 수 있다.

유머러스하면서도 허위적 신비성으로 접근한 전시 ‘Down the Magic Mountain 마술 산 아래’ 는 다섯 명의 작가가 ‘규정할 수 없는 묘한 감각’에 대해 탐구한 것이다. 전시에서 보여지는 작품들은 각 작가 본래의 관심사(시간의 인지, unlikeliness, 상실, 숭고함의 거부, 계략과 오해)와 연결되었고, 또한 각기 다른 매체가 섞여서 구성되었지만, 통합적으로 이해되어야 한다. 소위 ‘묘한 느낌’이라고 하는 것은 세상을 바라보는 관점과 주변과의 관계를 특별한 방식으로 바라보게 한다. 이 번 전시는 바로 그 지점을 강조하는 작품들로 구성되어 있다.

‘마술 산’ 아래로의 여정은 미지의 세계에 대한 것이라기 보다는, 잊혀져 버린 친숙한 장소를 다시 상기시키려는 시도이다.

Humankind has always sought to understand events and phenomena of the world that cannot rationally be explained. Unlikely situations and inexplicable phenomena are part of daily life – one can face them at any time, anywhere. These encounters may give rise to strong feelings beyond comprehension or merely indifference, depending on one's attention or openness to such experiences. Despite our lack of understanding, this sense of the uncanny that ranges from spiritual anxiety to existential absurdity can seem meaningful and genuine, making the world seem more real.

With a humorous touch and a pseudo-mystical approach, Down the Magic Mountain brings together the artworks of five artists in order to explore this unnamed, uncanny sensation. The featured artworks, though vastly different in their form, engaging with concepts of their own – such as time perception, unlikeliness, loss, anti-sublime, artifice and misconception – should also be seen and understood as a whole. Therefore, all the artworks shown in this exhibition are connected so as to emphasize this so-called uncanny feeling that influences, in a unique way, our perception of the world and our relationship to it.

Rather than referring to some unknown land, this journey down the Magic Mountain attempts to recall some familiar places that might have been forgotten.

‘Hal 할 Project’는 작가 조영주(Youngjoo Cho)와 클레가(Klega)의 공동 전시기획 프로젝트로 2013년 10월부터 상도동에 위치한 스페이스 매스(Space Mass)에서 약1년 간  진행된다.
‘Hal  할Project’ is a collaborative curating project of Youngjoo Cho and Klega, which starts in October 2013 for 1year, at Space Mass in Sangdo Dong, Seoul.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
 
copyright by mass gallery 2005. 6.1